총회재판국, 전중식목사는 면직, 나천일, 김강덕, 조성현목사는 총대파송 정지

전중식목사 두둔한 목사들, 결국 징계처분으로 끝나

교회재판상담소 | 입력 : 2019/09/17 [00:58]

▲     © 교회재판상담소


총회임원회는 2019. 5. 14일 선고한 판결문에 대해 3개월 보름이 지난 2019. 8. 30. 판결문을 집행했다. 총회재판국은 전중식목사를 면직출교한다고 선고한 바 있었지만 그동안 판결집행문을 내려보내지 않았는데 최근에 판결집행문을 내려보냈다.   

▲     © 교회재판상담소

 
아울러 총회재판국은 그동안 최기학목사가 총회장할 무렵 지속적으로 전중식목사를 두둔한 서울남노회 목사들에 대해 근신5개월과 총대파송정지를 2년에 처한다고 했다.  그러나 판결이유를 보면 근신이 아니라 면직출교를 해야 마땅하다.  판결이유는 면직출교인데, 주문은 경징계이다. 
 

▲     © 교회재판상담소


판결이유는 교단질서를 파괴하고, 총회재판국 판결에 불복하고 총회재심재판국을 비난하고, 총회장을 기망하고, 거짓증거를 하고, 항명하도록 타인을 범죄케 하고,  재판국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손상하고,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을 한 행위이다.  내용은 면직출교인데 솜방망이 처벌을 내렸다.  명성교회건에 대해서는 피고경정도 하지 않는 불법적인 절차를 갖고 선고를 한 바 있다. 

▲     © 교회재판상담소

 

▲     © 교회재판상담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