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목사, 은퇴 예우비 43억 공동의회 거치지 않아

김지철, 최삼경목사 결국 돈, 그들의 비윤리성 가리려 세습반대 투쟁

교회재판상담소 | 입력 : 2019/10/22 [09:19]

김지철목사에 대한 은퇴 목사 예우에 대한 43억의 비용이 당회결의만 하고 공동의회나 제직회 결의는 없었던 것으로 드러나, 앞으로 이에 대한 법적인 논란이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 소망교회의 한 당회원은 당시 공동의회를 통해서 집행해야 한다고 했지만, 당시 은퇴준비위원장(임현철장로)는 곽선희 목사때도 공동의회에서 결의를 한 적이 없기 때문에 관행상 당회결의만으로도 가능하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망교회 한 신도는 경찰에 고발할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김지철목사 은퇴예우비와 관련 탈세, 교회법을 위반한 것에 대해 고소고발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돼 소망교회는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실정이다. 

 

김지철목사는 명성교회 세습에 대해서 앞장서서 투쟁을 해왔지만 이는 자신의 비리와 윤리적 문제를 가리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되었다. 김지철목사와 동반하여 세습반대 투쟁을 한 세반연과 장신대 교수들은 먼저 김지철목사의 비윤리성에대해서 투쟁을 해야 할 것이다. 

 

뿐만아니라 최삼경목사도 명성교회로부터 5,000만원을 받았으면서 원래 약속했던 금액을 주지 않았다고 하여 김삼환목사를 공격하였던 것이다. 명성교회는 5000만은 주고도 더 주지 않아 비난을 당하는 것이다. 최삼경은 김삼환목사가 원래 약속했던 금액을 주지 않아 사과를 하면 반든 5,000만원을 돌려준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삼경은 이인강목사가 금액을 '교회와 신앙' 남광현한테 주어 돈 준 사람도 가만히 있지않겠다고 하여 최삼경은 돈을 주어도 협박을 하과 덜 준 사람한테는 사과하라고 하여 적반하장식 금품수수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세반연 방인성목사, 김동호목사도 최삼경에 대한 비윤리성을 꼬집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