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헌서 장로, 희성교회 사건 4,000만원에 수임

방충근목사 출교 성공

황규학 | 입력 : 2020/06/06 [18:38]

  © 황규학

 

대한예수교장로회 권헌서 장로가 희성교회 황태주목사측 사건을 착수금 4,000만원, 성공보수금 6,000만원에 수임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방충근목사를 출교시키는데 성공하였다. 희성교회측은 권헌서 장로를 헌법위에서 제척하여 달라고 총회장 앞에 진정서를 제출하였다.

 

 

  © 황규학

 

  © 황규학

 

2017년 1월 29일 당시 대리당회장인 황태주목사는 4000천만원 착수금, 6,000만원 성공보수금을 주기로 한 것으로 드러났다.   

 

  © 황규학

 

 

  © 황규학

 

 



권장로는 4,000만원으로 수임을 받아 방충근목사를 출교시켜 몸값을 치렀다. 그리고 다른 사건도 쌍방기각이 되어 충분히 일익을 담당했다.  2017.7.11. 방충근목사를 출교시키는데 4000만원이 들어간 것이다.

 

 

 

 



제30조 [변호인의 자격 등]
2. 의뢰인은 변호인에게 실비의 여비 및 숙박료 등을 지급한다.

권헌서장로에게는 실비가 4000만원이나 지급되었다. 일반 소송의 수임료도 이렇게 많은 액수를 지불하지 않는데 황태주목사는 이 돈은 어디서 났으며 , 교회돈이라면 교인들이 공동의회를 통하여 허락을 하였는지 밝히지 못하면 횡령 배임의 가능성도 무시하지 못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